#상태

2018년 2월 28일 수요일

하루에 몇번씩 어려운 시기




나는 그것을 단지 가져 본 적이 있지만, 지금은

가능한 한 많이 돌아와야 해요.

추운겨울 나는 힘든 삶을 산다.

내가 시내에 있는 동안 이웃들로부터 많은 도움을 받았다.

지금은 어느 곳에 살고 있지만...

누구나 가장 힘들고 힘들 때 죽기를 원한다.

나도 그들 중 한명이었다.

나는 하루에 몇번씩 어려운 시기에 죽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.

하지만 지금은 덥지 않다.
이웃이 있기 때문이다.

저는 또 감사한 마음에 보상을 받아야 한다고 생각했고, 제가 해야 할 일에 대해서도 고민했습니다.

그리고 나는 생각했다.

나는 공유하기 위해 주먹밥을 만들어야 한다고 생각했다.
그것은 크지도 작지도 않고

나는 아무도 모르게 우리 집 앞 보행자 도로에 그것을 세웠다.

그리고 나는 매일 쌀을 쌌고,
확인이 안 되면 밥을 또 싸서 먹었어요.

나도 밥 그릇에 글을 썼어.
많이 받아 주세요.

그러던 어느 날 아침, 나는 반드시 쌀을 검사했다.

나는 그 이야기에서 너무 아픈 메모를 발견했다.

기사를 읽었는데.



그 순간에

나는 심지어 그것을 알지도 못 했다.

세계는 많은 불공정함을 말한다.

나는 아직도 그 생각을 하고 있다. 그렇지만

우리 주변에는 정말 어려운 이웃들이 있는 것 같아.

나는 그것에 대해 한번 생각해 봐야 해.

내가 모르는 것 같아

어쩌면 잘못된 세상에 살고 있는 마음일지도..

다시 한번, 우리 이웃들을 둘러보면서 즐거운 시간을 보냅시다.

많은 사람들이 여전히 배고픔으로 눈물을 흘린다.

우리는 우리 주위에 많이 산다.

나는 그들을 다시 생각할 수 있다.

인정이 있으면 좋지 않아?

댓글 없음:

댓글 쓰기